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로그인 회원가입 통합검색 팝업열기

강력한 교권수호

합리적 교육정책

체감적 복지실현

보도자료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 교과서 즉각 폐기하라!

日 문부과학성의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에 대한 성명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 교과서 즉각 폐기하라! 학생들에게 그릇된 역사관·영토관 주입하는 것은 미래세대에 상생의 씨앗 아닌 갈등의 불씨 떠넘기며 죄 짓는 일 독도 영유권 주장, 위안부 서술 축소 등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격 바른 역사교육으로 화해·번영 이끌 국제사회 책임 있는 일원 길러야 교총, 독도의 날 기념식·특별수업 확대 등 역사 바로 세우기 나설 것     1. 내년부터 일본 중학교에서 사용될 검정 사회과(역사, 공민, 지리) 교과서가 독도는 일본 땅이며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기술을 또다시 포함했다. 또한 과거 제국주의적 침략을 미화하고 강제동원과 위안부 기술을 은폐,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1965년 체결한 한일청구권협정을 통해 강제동원 배상이 완전히 해결됐다는 기술을 담은 것으로 확인됐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는 또다시 역사 왜곡을 자행한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의 즉각 폐기를 촉구했다. 하윤수 회장은 “그릇된 역사관, 영토관을 교육하는 것은 국가, 국민 간 갈등의 불씨를 학생들에게까지 떠넘기는 일이자 미래 세대에 죄를 짓는 일”이라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는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를 폐기하고, 올바른 역사교육으로 국제사회 책임 있는 일원을 기르는데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3. 교총은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의 영토임이 분명하다”며 “그럼에도 또다시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복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독도 영토주권을 심대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강제동원 수탈과 일본군 위안부 기술을 의도적으로 왜곡, 축소하고 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4. 이어 “현재 한, 일 양국은 강제동원과 관련한 청구권협정을 둘러싸고 갈등을 겪고 있다”며 “여기에 더해 교과서 역사 왜곡을 반복하는 것은 경색된 관계를 심화시키고 갈등을 후세에까지 떠넘기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교총은 “학생들에게 왜곡된 영토관, 역사관을 주입하는 것은 한, 일 관계는 넘어 동북아의 미래에 화해, 상생의 씨앗을 뿌리기는커녕 갈등, 대결의 불씨를 넘겨주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5. 하윤수 회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을 명심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미래 세대가 주변국과 상생, 번영의 시대를 살게 할지, 갈등, 대결의 시대를 살게 할지 현명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라도 일본 정부는 왜곡된 교과서를 바로 잡아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관, 영토관 교육에 나서야 하며, 그것이 학생들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키우는 일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6. 교총은 우리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관을 갖도록 교육에 더 앞장 설 것도 다짐했다. 교총은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는 가장 실천적인 방법은 우리 학생들에게 바른 역사관과 영토관을 갖도록 충실히 교육하는 것”이라며 “지난 2010년부터 교총이 민간단체와 함께 선포, 진행해 온 독도의 날(10월 25일) 기념식과 특별수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일선 현장에서 활용할 수업지도안과 학습자료 제공 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끝.

교총행사

전자도서관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 전자도서관 내용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연구 및 자료 검색

생활지도

관계 세움(틔움․키움․피움) 프로그램을 통한 공동체 역량 신장

2019-01-17

인성교육

『4C-Up』 프로그램을 통해 자기존중, 공감, 배려 및 소통, 공동체 의식을 함양한 역량 있는 인성 리더십 키우기

2019-01-16

국어

엄.친.아(我).샘과 뻔뻔(FUNFUN)하게

2019-01-17